최종편집 : 2023.12.06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심야야간조명"이 백혈병과 유방암 같은 악성종양을 유발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
    2012/10/02 11: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미국 헬스데이 뉴스 인터넷판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서 열린 제 1 회 국제아동백혈병학술회의에 참여한 과학자들에 의해 "심야야간조명"이 백혈병과 유방암 같은 악성종양을 유발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함.

    심야야간조명에 장기간 노출이 되면 세포의 기능과 생사를 관장하는 "생체시계" 유전자들에 악영향을 미쳐 면역력약화와 암을 불러올 수 있다 함. 이들은 심야야간조명이 세포의 증식과 사멸을 조절하는 분자메커니즘을 방해해 암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는 증거가 있다 함.

    생체시계 유전자의 기능장애와 유방암 관계를 연구하고 있는 미국 코네티컷대학 메디컬센터의 '리처드 스티븐스박사'는 포유동물에는 생체시계를 관장하는 유전자가 8~9개가 있으며 이들이 다른 많은 유전자를 지배한다고 밝히고 이 유전자들은 우리 몸 스스로가 비정상세포를 없애버리는 메커니즘인 세포사멸과 분열을 관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 유전자들이 기능을 상실하면 세포가 분열하지 말라는 신호를 외면하고 비정상세포가 자살하라는 신호를 무시해 암에 걸리게 된다 함.

    텍사스대학 세포-구조생물학교수인 "러셀 레이터박사"는 야간조명과 암의 연관성은 유전물질이 변이를 일으키지 않도록 보호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심야야간조명은 멜라토닌 분비를 억제해 암과 연관된 유전변이를 촉진할 수 있다 함.
    또한 레이터박사는 지금 사람들은 100년 전에 비해 훨씬 많이 야간조명에 노출되고 있으며 이것이 생체의 자연적인 24시간 리듬을 깨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대학 역학과장 "스카트 데이비스박사"는 야간조명과 암과의 연관성은 막연한 주장으로 보일 수 있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생물학적 근거가 있다고 말함.
     
    데이비스 박사는 야간조명과 야근은 유방암 위험을 증가시키며 그 이유는 그것이 멜라토닌의 활동을 방해해 여성호르몬의 과다분비를 유발시키기 떼문인 것으로 연구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함.
     
    영국 런던 보건-열대의학대학원의 "마이클 콜먼 박사"는 영국과 유럽에선 백혈병 발병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그 원인은 전자장, 방사선, 바이러스, 독성화학물질 떄문이라고 말함.
    [ 오정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gochnaemaru@gmail.com
    고성 금강신문(news-gs.com) - copyright ⓒ 고성 금강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성금강신문 (http://www.news-gs.com)   | 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ggochnaemaru@gmail.com
        창간일 : 2011320일  | 발행인 : 오정은 | 편집인 : 이형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은
        대표전화  : 033-681-0700    Ω219-803
        사업자등록번호 : 489-04-00249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1. 05. 26   l  등록번호 강원 아00084호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꽃내마루길75   Copyright ⓒ 2011 www.news-gs.com    All right reserved.
        고성 금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