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7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고성군, 지난해 태풍 ‘카눈’ 피해지역 재해복구 추진 박차
    2024/06/03 07:3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고성군(군수 함명준)은 지난해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총 10,729백만 원(공공 8,362, 사유 2,367) 규모의 많은 피해를 입었으며여름철 국지성 집중 호우의 철저한 대비를 위해 재해복구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3 태풍 카눈 피해로 공공시설(지방하천 5소하천 23소규모시설 31도로 5산사태 11기타 49)과 사유 시설(주택전파 2주택 침수 185소상공인 123 상가농작물 167헥타르등 곳곳마다 많은 피해를 입어 지난해 8월 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고성군은 다가오는 장마철 및 국지성 호우온난화 등 이상기후를 대비하여 지난해 카눈 태풍피해를 입은 공공시설(지방하천소하천세천급경사지)의 침수 피해방지 및 하천 환경 개선을 통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재해복구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카눈 태풍피해를 입은 공공시설에 23,820백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124건 중 109(복구율 88%)은 6월 말까지 완료하고거진지구 개선복구사업 1개소를 제외하고는 나머지 14건은 7월 말까지 재해복구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이 중 73(복구율 59%)은 이미 준공한 상황이다.

     

     

    또한고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올해 4월 15일부터 11월 15일까지 다가오는 여름철 자연재난(태풍‧호우‧풍랑고성군 재대본 구성‧운영계획을 마련하고효율적인 재난 대응 시스템 구축운영 및 예비특보 단계에서부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체계적인 재난 대응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5월 초에 군은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피해 우려 지역 현장점검과 위험 요인 등을 사전 점검하고 예상되는 피해 발생 위험 요인은 시급성위험 정도를 파악해 관리 부서에 보수·보강 조치를 취하였고,

     

    지난해 태풍으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만큼 2024년 안전한국훈련은 풍수해재난 대응으로 지난 24일 북천 일원에서 재난관리책임기관과 협업 부서가 참여한 가운데 토론훈련과 현장훈련을 동시에 실시하여 현장 대응 능력을 강화하였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여름철 풍수해 선제적 재난 대응을 위해 촘촘한 재난 안전 준비를 비롯해 풍수해 위험 징후 상황 전파위험지역 사전통제구조와 대피 등 초동대응을 강화해 군민이 안심하는 지역 만들기에 주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이형란 ozikorea3@hanmail.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gochnaemaru@gmail.com
    고성 금강신문(news-gs.com) - copyright ⓒ 고성 금강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성금강신문 (http://www.news-gs.com)   | 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ggochnaemaru@gmail.com
        창간일 : 2011320일  | 발행인 : 오정은 | 편집인 : 이형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은
        대표전화  : 033-681-0700    Ω219-803
        사업자등록번호 : 489-04-00249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1. 05. 26   l  등록번호 강원 아00084호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꽃내마루길75   Copyright ⓒ 2011 www.news-gs.com    All right reserved.
        고성 금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