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6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안심 먹거리 너무 좋아요
    2013/12/27 11:4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완주군 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

    안심 먹거리 너무 좋아요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완주군 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

     

    “안심 먹거리 너무 좋아요” 완주 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 홍보 책자 첫 머리에 나온 문장이다. 용진농협과 전주 효자점에 이어 모악산 자락에 위치한 로컬푸드 직매장 3호점인 ‘완주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은 완주군 행복 전도사로 불린다.

     

    로컬푸드는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외지로 유출시키지 않고 지역에서 소비하는 운동으로 농산물 전문 판매점인 직매장, 채소류와 양념류, 반찬류 등을 회원에게 공급하는 건강밥상꾸러미, 농산물을 가공식품으로 제조해 판매하는 과정 등 다양한 영역에 손길을 뻗고 있어, 고령화로 붕괴 직전인 농촌 마을에 희망의 빛이 되고 있다.

     

    <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
     완주군 로컬푸드 직매장을 방문한 간성읍번영회

    전주시 하가 직매장에 앞서 오픈한 완주군 로컬푸드 직매장. 직매장을 돌아보기에 앞서 교육부터 시작됐다.

     

    교육을 맡은 주)완주로컬푸드 안대성 대표는 직매장에 대해 현재 1,500농가에서 월 13억이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앞으로 3,000농가에서 최소 월170만원의 소득을 기본 목표로 삼고 있다며 자신감에 차 있었다.

     

    그러면서 로컬푸드 사업을 6차 산업으로 육성한 과정을 설명했다. 우선 농산물 기획 생산 체계를 통해 300여 품목의 농산물을 생산 납품하고, 다음으로 농민들이 가공에 참여해 2차 가공식품을 개발하고, 마지막으로 농가레스토랑, 쇼핑몰, 꾸러미 사업 등으로 영역을 확장했고, 여기에 농촌체험관광까지 얹었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기 위해서는 생산구조부터 바꿔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최소한 1년은 차분하게 준비해야 성공할 수 있다며 서두르지 말라고 특별히 주문했다.


    이어 안 대표는 완주군 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과 관련해 직매장을 하기 위해서는 최소 300여종의 농산물에 100여개의 가공식품이 준비돼야 시작할 수 있다며 직매장 사업이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음을 암시했다.

    ▲ 완주군 로컬푸드 직매장 3호점인 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 내부

     
    ▲ 간성읍 번영회원들이 로컬푸드 해피 스테이션 강의실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안 대표는 이를 위해 1단계로 밤낮없이 마을 찾아다니며 조직화를 했고, 2012년부터 현재까지 리더워크숍, 마을교육, 면단위 집합교육 등 600차례의 교육으로 120개 마을에서 1,500농가의 작목반이 구성됐다고 했다.

     

    2단계로 농민가공 활성화를 위한 농가육성을 들었다. 가공을 통한 부가가치가 농민에게 돌아가는 효과가 나타나자 가공 공동체 50개 등이 참여해 137개의 품목을 생산한다며 소득창출과 비례한다고 설명했다.

     

    3단계로 생산자의 얼굴과 이름이 있는 먹거리로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해야 된다며 ▲잔류농약검사 ▲농산물 이력 라벨지 부착 ▲매장에 생산자 사진 부착 ▲완주로컬푸드 인증시스템 등을 예로 들었다.

     

    4단계로 밭에서 바로 뽑은 싱싱함. 1일 유통을 강조했다. 일반적인 유통은 도매시장 경매→유통→소매상 구입→가정에 오기까지 5~6일이 소요되지만, 직매장 시스템은 수확 후 1~2일 안에 가정까지 배송이 가능하다며 싱싱함에 대한 강점이 소비자를 직매장으로 불러들인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농촌체험 등 마케팅 전략으로 다양한 고객을 확보해야 된다며 농촌체험 과정을 보탰다. 매년5월부터 11월까지 주말에 떠나는 일일여행으로 딸기수확, 나물 채취, 감자캐기 등 수확체험과 가공체험, 먹거리체험, 삼굿구이, 전통놀이 등을 나열했다.

     

    안 대표는 마지막으로 완주를 다녀간 수많은 단체나 개인들이 직매장을 개설해놓고 왜 파산하거나, 개점 휴업상태에 있는지 아느냐며 그것은 지역에 대한 애착심 결여와 농사에 대한 철학 부재, 물질만을 앞세운 이기주의 때문이라고 단언했다

     

     

    [ 이동균 기자 033gagu@hanmail.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gochnaemaru@gmail.com
    고성 금강신문(news-gs.com) - copyright ⓒ 고성 금강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고성금강신문 (http://www.news-gs.com)   | 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ggochnaemaru@gmail.com
        창간일 : 2011320일  | 발행인 : 오정은 | 편집인 : 이형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정은
        대표전화  : 033-681-0700    Ω219-803
        사업자등록번호 : 489-04-00249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1. 05. 26   l  등록번호 강원 아00084호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꽃내마루길75   Copyright ⓒ 2011 www.news-gs.com    All right reserved.
        고성 금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